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동훈 '술자리 거짓말' 진술에 "저질음모론 부추긴 이재명 사과를"

"저한테 사과하는 것 모양 빠져 싫다면 국민에라도 사과하라"
김의겸 향해 "입만 열면 거짓말 사과 필요 없어"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박혜연 기자 | 2022-11-24 16:46 송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4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제기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술자리 참석 당사자가 거짓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저질 음모론에 올라타라고 부추긴 이재명 대표, 박찬대, 박홍근, 김성환, 박범계, 장경태, 우상호 의원들께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게 사과하는 것이 모양이 빠져서 싫으면 국민들께라도 사죄하시길 바란다. 그것이 국민을 대표하는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해당 의혹을 제기한 김 대변인을 향해선 "파도가 밀려가면 누가 바지를 벗고 수영했는지 알 수 있다고 한다. 이제 파도가 물러났고 책임질 시간"이라며 "김 의원은 사과할 필요가 없다.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그분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면서도 단 한 번도 책임을 안 진다. 그래서 계속 그러는 것"이라며 "이렇게까지 사회적 문제가 됐는데도 제대로 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앞으로도 국회의원 배지 뒤에 숨어서 선량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면서 해코지하고 다닐 것이다. 앞으로 못 그러게 법적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사위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와 기자의 통화 녹음파일을 근거로 지난 7월19일 밤 한 장관이 청담동 모처 술자리에 참석했고, 이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 명, 이세창 전 총재가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한 장관은 '법무부 장관직'을 걸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