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권익위, 12월 초 '청담동 술자리 의혹' 공익신고 사건 결론

제보자 증거 서류 미제출 …신고자 보호 신청 기각 가능성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22-11-24 16:23 송고 | 2022-11-24 16:28 최종수정
 한동훈 법무부장관(왼쪽)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사건' 제보자 A씨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할 수 있는지 여부를 이르면 12월 초 결론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권익위는 지난 8일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의 신고자 보호 신청을 접수하고 공익신고자 인정 및 보호 요건을 검토하고 있다.

신고자 보호 등에 관한 의안은 3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분과위원회에서 격주 월요일마다 심의·의결한다.

권익위는 국민적 관심 사안인만큼 최대한 신속하게 해당 사건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다음 회의가 열리는 12월5일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권익위는 A씨가 공익신고자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A씨의 신청을 기각할 수 있다. A씨는 현재까지 관련 증거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익신고자 보호법'상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으려면 신고와 함께 관련 증거를 첨부하고 신고 기관·대상·방법과 허위 신고 여부 등 신고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전현희 위원장은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차단하고 공정한 사건 처리를 위해 해당 사건을 회피했다.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온라인매체 '시민언론더탐사(옛 열린공감TV)'는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지난 7월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의혹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A씨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첼리스트 B씨 전날(23일)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의겸 의원은 "B씨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y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