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이재명 자택 현금 출처 의혹에 "검찰의 악의적 주장"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22-11-23 23:27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검찰이 지난해 대선 경선을 앞둔 6월 말, 이재명 대표의 자택에 있던 1억5000만 원의 현금을 놓고 대장동 사건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강력 반박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 공보국 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만 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이 대표는 본인 명의의 농협통장 예금인출(2019년 3월20일 1억5000만 원·2019년 10월25일 5000만 원),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며 "이와 같은 예금 변동 사실을 포함한 해당 현금 보유사실은 2020년, 2021년 재산신고해 공직자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따라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sanghw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