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강남 성형외과서 러시아女 사망…안면거상 수술 후 심정지

회복 중 심정지…CPR 받으며 응급실 옮겨졌으나 숨져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2-11-23 10:06 송고 | 2022-11-23 14:52 최종수정
서울 강남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안면거상 수술을 받은 러시아 국적의 여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오후 8시쯤 안면거상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던 40대 여성 A씨가 위독한 상태에 빠져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안면거상 수술은 처지거나 주름진 피부를 절개하는 미용 목적의 수술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여성을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경위 확인을 위해 부검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수술 집도의, 마취과 의사, 간호사 등 병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