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野, 노무현·한명숙 소환하며 결속 강화…'당내 분란' 경계

민주당 지도부, 단일대오 주문…"모두가 일치단결해 싸워야"
설훈·김해영 등 '李 사법리스크 우려' 방어…"당내 분란 자중해야"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강수련 기자 | 2022-10-23 16:01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0.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0.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조여드는 검찰 수사에 대응해 지지층 결속 강화에 나섰다.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대한 당내 일각의 우려 목소리를 차단하고 '민주진보진영'의 단일대오를 주문하며 화력을 집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23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석열 정권이 검찰 독재와 신(新)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있다"며 "전 정부 주요인사 전원을 대상으로 하는 수사,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겨냥하는 대선자금 수사 등 정치검찰의 두 개의 칼날은 야당과 민주진보진영 전체의 학살을 목표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80년 '서울의 봄', 87년 항쟁 등 과거 군부독재에 맞섰던 민주화 운동 역사를 언급하고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의 검찰독재·공안통치에 맞서 강력히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무총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한명숙 전 총리 등에 대한 과거 검찰의 정치자금 수사를 환기시키며 현재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를 '조작수사'라고 규정했다. 검찰의 '부당수사'에 대한 친노·친문 진영의 기억을 상기하려는 시도다.

조 사무총장은 "대선자금 수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논두렁 시계'와 '의자가 돈을 먹었다'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떠오르게 한다"며 "지난 1년간 배임과 뇌물 등으로 엮으려다 실패하자 유동규를 풀어주고 터무니없는 대선자금으로 조작, 둔갑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직접 나서서 지지층 결집을 호소한 것은 당내에서 고조되고 있는 '분열 조짐'을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최근 일각에서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당 차원에서 총력 대응하는 것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지난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재명 대표를 직접 만나 '이런저런 문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그건 우리가 당에서 맡아서 막을 테니 대표로 나오지 말라'는 주문을 했었다"며 "(위험이) 개인으로부터 당으로 전염되는 건 막아야 할 게 아니냐, 구체적으로 그런 것을 생각해서 당 대표에 있지 않는 게 좋다고 주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영 전 민주당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를 향해 "이제 역사의 무대에서 내려와 달라"며 사실상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이 대표의 방산 주식 보유 논란 역시 당내에서 비판의 대상이 됐다. 신현영 의원은 지난 18일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오해를 할 만한 주식을 소유하고 있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부적절했다"고 했고 전재수 의원도 지난 17일 "실망스러운 측면이 분명히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조 사무총장은 "민주정당에는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면서도 "저쪽에서 노리는 것이 결국 야당 파괴와 분열이라는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겠다. 지금은 검찰독재와 신공안정국에 맞서 우리 모두가 일치단결하고 함께 싸워서 이겨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은 이날 오후 박홍근 원내대표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은 유죄를 주장하는 일방일 뿐"이라며 "일방의 주장을 무슨 근거로 사실로 단정하는지 알 수 없고, 그렇게 섣부른 예단에 따른 입장들이 함부로 표명돼서 당내 분란을 야기시키는지 이해할 수 없다. 자중해야 된다"고 김 전 의원을 직격했다.

당 미래사무부총장을 맡고 있는 김남국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에는 눈을 감고, 오로지 우리 내부의 분열만 조장하는 ‘기회주의적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분열이 아니라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y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