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프로골퍼 박결, 비와 불륜설 일축 "나쁜 사람들…번호도 모르는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10-06 20:50 송고 | 2022-10-07 10:10 최종수정
프로골퍼 박결/ 사진제공=KLPGA

프로골퍼 박결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뜬소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박결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이가 없다"라며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인데"라는 글을 게시하면서 자신에게 제기된 루머에 대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박결은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라며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 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루머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비가 한 유명 골프선수와 불륜 관계라는 내용이 담긴 루머가 퍼졌다. 해당 루머에서는 비, 박결, 조정석 등이 언급되면서 크기를 키웠다.

이런 가운데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6일 공식입장을 내고, 해당 루머와 관련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 측은 "당사는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함께 루머에 언급된 조정석 측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대응의 뜻을 전했다.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라며 "조정석 배우는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라고 루머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표했다.

그러면서 조정석 측은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사실을 유포, 재생산하는 행위를 멈춰줄 것을 요청하며 당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감시)을 통해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경고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