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해외연예

스피어스, 아들 걱정에도 또 누드 사진 공개…팬들도 "심하다" 우려 [N해외연예]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2-10-06 08:47 송고 | 2022-10-06 08:48 최종수정
브리트니 스피어스 © AFP=뉴스1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해변가에서 찍은 누드 사진을 공개했다.

스피어스는 6일(한국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체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스피어스는 손으로 가슴을 가린 채 카메라를 응시한 모습이다.

스피어스의 사진에 팬들도 우려를 표했다. 누리꾼들은 "심하다" "너무 야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스피어스의 둘째 아들 제이든은 최근 한 영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엄마가 관심을 끌기 위해 계속해서 누드 사진을 올리고 있는데, 멈췄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04년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자신의 백댄서였던 케빈 페더라인과 사랑에 결혼했고,결혼 2년 만인 2006년 이혼했다. 두 사람은 두 아들을 뒀다.

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2016년 '슬럼버 파티' 뮤직비디오에서 모델이었던 샘 아스하리와 인연을 맺었으며, 지난 2017년 교제를 인정했고 지난해 9월 약혼 소식을 알렸다. 샘 아스하리는 모델 겸 피트니스 사업가로 알려져 있으며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2세 나이 차이로 관심을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올해 4월 임신 소식을 알렸으나, 한 달 만에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