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르포]3년 만에 열린 군(軍)페스티벌…화천 지역 상권 '함박웃음'

여단 별로 나눠 지역 나와 음식 사먹고 축제 즐겨
번영회장 “위생과 친절함으로 장병들 마음 잡겠다”

(화천=뉴스1) 한귀섭 기자 | 2022-10-05 15:45 송고 | 2022-10-05 16:28 최종수정
5일 강원 화천 군(軍)페스티벌이 열린 상서면 산양리 번화가의 한 고깃집에서 장병들이 삼겹살을 먹고 있다. 2022.10.5. /뉴스1 ©News1 한귀섭기자

3년 만에 강원 화천 군(軍)페스티벌이 개막한 가운데 행사가 열리는 부대 인근의 산양리 일대 상인들이 함박웃음을 지었다.

5일 화천군 산양리 번화가는 이날 오전부터 장병과 장병 가족, 군민들로 오랜만에 북적거렸다.

해당 부대는 지난 4일부터 오는 6일까지 여단별로 나눠 산양리 일대에서 진행되는 페스티벌을 즐긴뒤 7일 체육대회, 8일 드림콘서트를 연다.

지난 2019년까지 열린 군페스티벌은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개최됐다.

거리에는 평소 보기 힘들었던 전차 등 군 장비를 비롯해 페이스 페인팅, 어린이 이벤트 존, 사랑의 인식표 만들기, 병영식 시식코너, 버스킹 공연이 펼쳐졌다.

장병들은 오랜만에 부대에서 벗어나 ‘인생네컷’ 부스에서 사진을 찍고, 페이스 페인팅을 하며 페스티벌을 만끽했다. 또 노래를 부르며 스트레스를 풀고, 부내에서 먹기 마음껏 먹기 힘들었던 삼겹살과 족발, 피자, 자장면 등을 사먹기도 했다.

5일 화천 군(軍)페스티벌이 열린 상서면 산양리 번화가에서 장병과 가족들이 전시된 장비를 보고 있다. 2022.10.5. /뉴스1 ©News1 한귀섭 기자

산양리 일대 식당은 천막을 펼쳐놓고 장병을 맞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었다. 점심시간이 되자 고깃집에는 장병들로 가득 찼다. 장병들은 삼겹살과 음료를 주문하고 즐겁게 점심을 먹었다.

인근 중국집에도 장병들이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을 주문해 식사했다. 13년째 화천 산양리에서 중국집을 운영 중인 최민주씨(53)는 코로나19 여파로 장병들의 발길이 끊기자 땅을 팔아 직원 월급을 주며 식당을 유지했다.

최씨는 “어제(4일)부터 군페스티벌이 다시 열려 정말 오랜만에 장사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장병들이 우리의 주 고객이다. 정말 양도 많이 드리고 더 맛있게 만들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5일 강원 화천 군(軍)페스티벌이 열린 상서면 산양리 번화가의 한 중국집이 점심을 먹는 장병들로 가득찼다. 2022.10.5. /뉴스1 ©News1 한귀섭 기자

족발집과 치킨집을 같이 운영하는 오정수씨(49)의 평소 배달만 운영되다 지난 4일부터 홀에도 장병과 가족 등의 손님이 찾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오씨는 “페스티벌이 열린다고 해서 아르바이트도 구하고 족발도 평소보다 2배를 더 삶았는데도 다 팔렸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날 화천을 찾은 사단의 한 장병의 부모는 “아들이 근무하는 지역에 와보니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함께 점심도 먹고 좋은 시간을 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인근 커피전문점과 편의점, PC방 등에도 장병들로 가득 차 상인들은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이명희 화천군 산양리 번영회장은 “오래만에 열리는 페스티벌인 만큼, 상인들이 모두 솔선수범해 이번 행사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준비를 많이 했다”면서 “장병들이 다시 찾을 수 있도록 상인들에게 친절함과 위생 등 강조하고 있다. 앞으로도 민·관·군이 상생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일 강원 화천 군(軍)페스티벌이 열린 상서면 산양리 번화가를 장병들이 길을 걷고 있다.2022.10.5 /뉴스1 ©News1 한귀섭 기자



han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