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국악과 와인의 만남' 영동난계국악·와인축제 6일 개막

오는 9일까지 나흘간 특별한 볼거리·즐길거리 진행
국악기 제작 체험·'와인온도 12초를 잡아라' 등 이벤트

(영동=뉴스1) 장인수 기자 | 2022-10-05 10:44 송고
영동군립 난계국악단 공연 장면.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의 대표 축제인 '53회 영동난계국악축제'와 '11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6일 영동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일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국악과 와인이 만나 독특한 감성이 녹아든 소통과 화합의 큰잔치로 9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대한민국 국악의 성지 53년을 담다(전통의 가치 k-국악, 세계를 잇다)', 와인색과는 무관한 환경적 측면이 강조된 '그린 와이너리(영동와인이 젊어지다)'란 슬로건 아래 오감만족 감동의 축제로 꾸며진다.

영동군 대한민국 와인축제 모습. (영동군 제공)

축제 첫날(6일) △축제성공기원 타북식 △숭모제 △종묘제례악 △난계박연주제공연 △난계국악단연주회 △영동세계국악엑스포 유치기원 해외공연 △개막식 및 축하공연 △한국와인대상 시상 △불꽃놀이 등을 진행한다.

둘째 날(7일)에는 △영동문화예술한마당 △와인데이 특별이벤트 △풍류살롱 와인의 밤 등이 이어진다.

셋째 날(8일)에는 △전국풍물경연대회 △어린이공연 '슈퍼윙스' △고전머리 헤어아트쇼 △인기가수 케이시, jtbc풍류대장 축하공연 등이 펼쳐진다.

마지막 날(9일)에는 △영동군풍물경연대회 △난계박연영화상영 △폐막식 및 초청공연(미스트롯 장민호) △군민어울림한마당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악기 제작과 연주체험, 미니어처 국악기 제작체험 등을 상시 진행한다. 기존 어가행렬 대신 '왕가의 산책' 퍼포먼스가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중요무형문화재(박선미) 줄타기공연, 초가집 부스운영, 평택농악보존회 길놀이, 서울예술대학 마임 등 국악과 풍류를 더한 콘텐츠로 감동을 더한다.

국악주제전시관과 국악기념품 매칭 판매존, 어린이놀이터존, 대형 국악기 전시 등 풍성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마련한다.

와인온도 12초를 잡아라, 와인걸·와인보이를 이겨라 등의 특별이벤트도 진행한다. 인디가수, 탱고, 재즈 공연 추가 등 관광객, MZ세대 선호 반영과 야간 경관 작품, 대형 토피어리 설치로 야간콘텐츠도 대폭 강화했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국악과 과일의 고장 영동에서 국악과 와인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길 권한다"라고 말했다.


jis49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