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SS501 출신' 박정민 190억 건물주 '합류'…"5년 새 126억 시세차익"

서초구 100억대 상가·90억대 주택 보유…주택 매각땐 61억 차익 기대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2022-10-05 07:32 송고
그룹 SS501 출신 박정민 스타뉴스/뉴스1

그룹 'SS501' 출신 가수 박정민이 총 190억원 규모의 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한국금융신문에 따르면 박정민은 서울 서초구에 100억원 상당의 상가, 90억원 상당의 주택 소유주다.

상가는 지하 1층~지상 4층으로 서초역과 방배역 사이에 있다. 건물 지하 1층엔 카페, 지상 1~3층엔 점포와 사무실 등이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 4층은 주택 용도로 사용된다.

주택은 상가 건물의 바로 뒤에 있으며, 지상 1~2층 규모다. 박정민은 2017년 10월 상가와 주택을 각각 35억원, 29억원. 총 64억원을 들여 매입했다.

현재 박정민은 주택 건물을 90억원에 매물로 내놨다. 이 가격에 매각이 결정되면 시세차익 61억원이 확보된다. 상가 건물은 주변 시세를 고려할 때 가격이 약 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5년 전 상가와 주택의 매입가와 비교하면 약 126억원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

한편 1987년생인 박정민은 2005년 그룹 SS501로 데뷔했으며 이후 뮤지컬 배우로 전향해 2008년 뮤지컬 '그리스'에 출연했다. 


h99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