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홍준표 "출처 불명의 개혁보수 타령 지겨워"…또 유승민 직격

"가까스로 정권교체 됐는데 틈 비집고 올라오는 연탄가스 정치" 작심 비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22-10-03 21:36 송고 | 2022-10-04 17:25 최종수정
지난달 30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원교육에 참석해 '대구의 영광을 되찾자'라는 주제로 특강하는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지난달 29일 경북대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하는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유승민 전 의원으로 상징되는 이른바 '개혁보수'를 겨냥한 비판을 또다시 했다.

홍 시장은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궤멸된 보수정당을 안고 악전고투하던 시절 가장 내 마음을 아프게 하던 것은 우리를 버리고 떠난 탄핵파들의 조롱이었다"라며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매일 같이 조롱하면서 심지어 나보고 아침에 일어나서 '나는 정치를 왜 하냐'고 다섯번 외치고 출근하라고까지 조롱했다"고 썼다.

그는 1일 오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민주당과 합작해 끌어내린", "내부 분탕질로 탄핵사태까지 간", "보수의 궤멸을 가져온", "박근혜 탄핵 전야같이 우리 내부를 흔드는", "개혁적이지도 않은 사람들이 입으로만 내세우는 개혁보수 타령" 등의 직설적 표현을 해가며 유 전 의원을 겨냥한 듯한 작심 비판을 한 바 있다.

홍 시장은 지난 대선 당시 유 전 의원의 발언을 소환하는 듯한 언급을 하며 비판을 이어 갔다.

그는 "우리를 탄핵의 강에 밀어 넣고 그렇게 매일같이 조롱하더니 총선(2021년 국민의힘 대선 경선 당시로 읽힘)이 다가오니 '탄핵의 강을 이제 건너자'고 뻔뻔스럽게 말을 했다. 나는 '그건 피해자가 할 말이지 가해자가 할 말은 아니지 않느냐'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정권교체라는 대의가 있기에 그 뻔뻔스러운 말에도 꾹 참았다"고 했다.

지난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유 전 의원이 "이제는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할 당시의 상황을 재차 소환해 비판한 발언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가까스로 정권교체가 되었는데 아직도 그들은 틈만 있으면 비집고 올라와 연탄가스 정치를 한다"며 "출처 불명의 개혁보수 타령이나 하면서 지겹도록 달려든다. 이제 그만 해라"고 날을 세웠다.


pdnam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