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병옥 "보증 많이 서…아내에게 살아남은 게 기적"

'신발벗고 돌싱 포맨' 27일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2-09-28 08:45 송고 | 2022-09-28 08:57 최종수정
사진 제공=SBS
배우 김병옥이 '악역 전문 배우'와는 다른 순둥한 매력을 뽐냈다. 

27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악역으로 유명한 배우 김병옥, 김준배, 이호철이 출연해 멤버들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옥은 극 중 사채, 납치, 밀항 등 수많은 악행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때리는 게 제일 힘들다, 차라리 맞는 게 낫다"라고 고백해 김준배, 이호철의 깊은 공감을 얻었다. 

그는 악행 신은 어려움이 크지만 "눈 딱 감고 가는 것"이라고 말하며, 촬영을 하고 나면 미안함에 상대 배우와 함께 식사를 하는 방법으로 풀어낸다고 이야기했다. 

또, 김병옥은 거절을 못하는 성격 탓에 "보증을 많이 섰다"고 밝혔다. 이상민이 "보증을 많이 섰다는 얘기는 돈도 많이 빌려주셨을 것 아니냐"라고 질문하자 김병옥은 모든 것을 초탈한 표정으로 "그거야 뭐 다 지나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보증 서고 돈 빌려줄 때 아내 분과 상의를 했느냐"라고 묻자 김병옥은 "우리 마누라 모르지, (그래도 내가) 살아남은 건 기적이라고 봐야지"라며 "기적은 다른 데 있는 게 아니야, 내가 기적이야"라며 웃었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