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손흥민 헤딩 결승골' 벤투호, '가상의 가나' 카메룬에 1-0 승리

전반 34분 손흥민 선제골 끝까지 잘 지켜
사실상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전고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9-27 22:00 송고 | 2022-09-27 23:51 최종수정
손흥민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벤투호가 손흥민(토트넘)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월드컵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맞대결에서 1-0으로 이겼다.

경기력은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고 에이스 손흥민이 마침표를 찍었다는 것도 반가웠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만날 '아프리카 국가' 가나를 대비한 경기에서 거둔 승리라 더욱 값진 결과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카메룬과의 역대 전적에서 3승2무, 5경기 연속 무패의 기록을 이어갔다. 아울러 코스타리카전 무승부(2-2)를 더해 9월 A매치 2연전을 1승1무로 마쳤다.

정우영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전반전에서 몸을 날려 헤더를 막아서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날 한국은 지난 23일 펼쳐진 코스타리카전과 비교해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손준호(산둥) 등 총 5명의 변화를 주며 새로운 점검을 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으로 기선을 잡았다. 강한 압박과 조직적인 간격 유지로 카메룬을 괴롭혔다.

공격에서도 불을 뿜었다. 전반 5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황희찬이 떨구자 이재성이 다이빙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오나나 골키퍼가 쳐냈다. 1분 뒤엔 이재성이 세트피스 후 뒤로 흐른 공을 재차 슈팅으로 연결하는 등 계속 몰아쳤으나 수비수 육탄 방어에 걸렸다.

이후로는 접전이 이어졌다. 한국은 2선에서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손준호를 중심으로 공을 소유하며 점유율을 늘려갔지만 카메룬의 수비를 뚫기가 쉽지는 않았다.

카메룬도 분위기를 가져오기 위해 조금씩 한국 골문을 두들겼다. 카메룬은 최전방의 아부바카르를 향한 롱 패스로 한국 수비진을 공략했지만 김민재가 밀착 마크,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전반 26분 모우미 은가말루가 모처럼 시도한 중거리 슈팅도 골문을 빗나갔다.

기다리던 한국의 골은 전반 34분 터졌다. 김진수의 왼발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내자 문전에 있던 손흥민이 헤딩으로 다시 밀어 넣어 카메룬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A매치 35번째 골이자, 코스타리카전 프리킥 득점에 이은 2경기 연속골이다.

한국은 전반 43분 카메룬 음뵈모의 슈팅이 권경원을 맞고 굴절돼 골문을 향하는 큰 위기를 맞았으나 다행히 골대를 맞고 밖으로 벗어나 한 골 차 리드로 전반전을 끝냈다.

손흥민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후반전에서 페널티박스 앞에서 볼을 지켜내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재성(마인츠)을 빼고 권창훈(김천)을 투입했다. 한국이 2선을 중심으로 경기를 주도하는 흐름은 그대로 이어졌다.

한국은 손흥민이 중앙뿐 아니라 좌우로 크게 움직이며 침투, 카메룬 배후 공간을 노렸다. 후반 4분 김문환의 크로스를 정우영이 헤딩으로 연결, 골문을 살짝 빗나가는 좋은 장면도 나왔다.

카메룬은 오나나 골키퍼를 수비 라인까지 올리며 배후 공간을 커버, 한국의 침투에 맞섰다.

한국이 전반전처럼 조직적인 압박과 간격 유지를 보여주지 못하자 카메룬이 조금씩 공간을 가져갔다. 후반 23분 우리 진영 복판에서 마르탱 옹글라에게 내준 슈팅도 그런 흐름 속에서 나온 위기였다.

황인범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국은 후반 26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손준호를 빼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를 투입, 공격진에 한 번 더 변화를 줬다.

황의조는 투입 직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하면서 위협적 장면을 만들었으나 이후 수비 과정서 부상을 입고 쓰러졌다. 안타까운 마음에 땅을 친 황의조는 후반 35분 백승호(전북)와 교체돼 나왔다.

이후 한국은 전열을 가다듬고 밸런스를 유지, 리드를 유지한 채 1-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월드컵 전 '완전체'의 점검은 모두 마무리됐다. 이후 대표팀은 10월 말 국내파 위주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 뒤 11월 중순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르고, 결전지 카타르 도하로 이동할 계획이다.

손흥민을 포함한 유럽파 선수들은 소속 팀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카타르로 합류한다.

손흥민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