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인터뷰] '2년 만에 복귀' 정현 "코트에서 먹고 자고 싶을 만큼 좋다"

긴 재활 마치고 코리아오픈 복식 출전
"부상없이 대회 치르는 게 우선 목표"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2-09-26 14:27 송고
2022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ATP 250)에 출전하는 정현 선수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미디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2년 만에 코트에 복귀하는 정현(26)이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국에서 열리는 코리아오픈을 통해 실전 무대에 다시 서게 되는데, 건강한 몸상태로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정현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2018년 호주 오픈 4강에 오르며 세계 테니스계를 깜짝 놀래킨 정현은 이후 여러 부상에 시달리며 어려움을 겪었고 2020년 프랑스오픈 예선 이후 코트에서 자취를 감췄다.

수술대에 오른 뒤 2년 간 긴 재활에 매달린 정현은 마침내 코리아오픈을 통해 복귀를 선언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후배 권순우(당진시청·74위)와 짝을 이뤄 복식에 출전한다.

상기된 표정으로 마이크를 잡은 정현은 "오랜 기간 재활을 했고, 코트에 돌아오는데까지 너무 많은 시간이 걸렸다. 이렇게 돌아와서 기쁘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2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ATP 250)에 출전하는 정현 선수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미디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2년 전 허리 수술을 받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복귀까지 이렇게 오랜 기간이 걸릴 줄 몰랐다.

정현은 "(2년 동안) 재활만 한 건 아니다. 중간 중간 팀과 상의해 코트에서 테스트를 시도했는데, 할 때마다 허리 부상이 재발했다. 그 과정을 반복하다보니 더욱 조심스러워지더라. 너무 오랜 시간 코트를 떠나있다보니 심리적으로 위축되기도 했다. 그래도 이번 대회는 한국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심적으로 편하게 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치르는 실전이기에 구체적인 목표를 잡진 않았다. 정현은 "일단 부상없이 치르는 게 우선이다. 성적에 대한 목표는 몸에 대한 확신이 생기면 구체적으로 생각해봐야 할 듯 하다"면서 "이번 대회도 좋은 경기력을 갖추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복식만 나가는 이유이기도 하다. 무리하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2016년 닝보 챌린저 이후 6년 만에 복식 호흡을 맞추는 권순우에 대해서는 "호흡을 맞추는 건 오랜만이다. 순우와는 자주 연락하고 편하게 지내는 사이다. 코트에서도 그런 부분이 유지가 된다면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감각도 좋고 공격적인 선수다. 함께 좋은 결과 만들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현은 코리아오픈 이후 10월에 열리는 서울 및 부산 챌린저 대회 단식에 참가할 계획이다.

그는 "큰 스케줄은 잡아놓지 않았다. 서울과 부산 챌린저 대회 이후 몸상태를 체크한 뒤 다음 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정현은 "부상 전까진 코트에 있는 게 당연하게 여겨졌는데, 오랜만에 다시 돌아오니 코트에서 먹고 자고 싶을 정도로 즐겁다"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다. 이번 주 남자 대회도 더 많은 관중이 찾아와주셨으면 좋겠다. 나도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응원을 당부했다.

2022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ATP 250)에 출전하는 정현 선수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미디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24일 예선, 26일 본선 1회전 경기를 시작으로 다음달 2일까지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다. 2022.9.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