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첫방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가 그린 K-장녀…20.5%로 출발 [N시청률]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9-25 08:12 송고
KBS 2TV '삼남매가 용감하게'
'삼남매가 용감하게'가 현실적인 이야기를 선사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8시 처음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는 전국 가구 기준 20.5%의 시청률을 보였다. 토요일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 주말드라마의 저력을 과시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했다.

이날 방송된 '삼남매가 용감하게' 1회에서는 K-장녀 김태주(이하나 분)와 K-장남 이상준(임주환 분)이 각각 의사와 환자로 병원에서 운명적으로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김태주는 흰 가운을 입은 의사로 등장, 진상 환자에게 시달리는 모습으로 이야기의 시작을 알렸다. 무뚝뚝하고 공격적인 성격을 지닌 김태주는 진상 환자에게 지지 않고 맞서다 경찰서에 가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또 차녀 김소림(김소은 분)의 숨 막히는 상견례 장면에서는 '삼남매네' 가족의 갈등이 예고됐다. 소림과 조남수(양대혁 분)의 신혼집 문제에 대해 양가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삼남매 엄마 유정숙(이경진 분)이 현재 태주와 소림이가 사는 아파트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하면 된다는 폭탄 발언으로 가족 모두가 당황스러워했다. 식당에서 나와 엄마와 다투던 태주. 장녀이기에 동생들에게 항상 양보하며 자라온 고충과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이하나는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장녀 태주에게 기대를 걸며 살아온 유정숙과 그동안 쌓인 감정들이 폭발하게 된 태주의 과거 서사가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실 유정숙은 남편과 사별한 후 김행복(송승환 분)과 재혼한 사이였다. 당시 정숙은 힘없고 초라한 차림으로 어린 딸 태주와 함께 길을 걷다 '행복 칼국수'에 들어가 음식을 시켜 먹으며 행복과 인연을 쌓아갔다.

이후 그녀는 어린 태주와 함께 재혼 허락을 받기 위해 찾아간 그의 어머니 최말순(정재순 분)에게 구정물을 뒤집어쓰는 등 갖은 수모를 당했다.

톱스타 이상준으로 모습을 드러낸 임주환도 강한 임팩트를 줬다. 의대 유급에 관한 스트레스와 장녀의 고충으로 울고 있던 태주와 액션 연기를 하다 팔을 다친 상준이 병원에서 의사와 환자로 우연히 만나 서로 이야기를 나눴다. 어릴 적부터 서로의 집안에 대해 잘 알 정도로 가까운 관계였던 태주와 상준이 재회하면서 달달한 기류를 형성,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시켰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