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해외연예

24세 캐나다 배우, 친모 총으로 살해…종신형 선고 [N해외연예]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9-24 09:38 송고 | 2022-09-25 20:35 최종수정
라이언 그랜댐/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2일 데드라인과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 캐슬린 커는 라이언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선고했다.

앞서 라이언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31일 밴쿠버 북쪽에 위치한 자택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던 64세의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의 뒤통수를 총으로 쏜 뒤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그는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고 지난 2년 반 동안 구금돼 있었다. 이후 2급 살인형을 선고받아 14년간 가석방 자격을 박탈당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이 없다. 검찰은 최대 18년까지 가석방 자격을 박탈할 것을 권고했지만, 라이언 그랜섬 측은 12년을 제시했다.

라이언 그랜댐은 체포된 이후 정신 건강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으며, 더 영구적인 시설로 이송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사건 당시에도 어머니를 살해한 뒤 시신을 비디오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캐나다 총리 저스틴 트뤼도 살해도 시도하려 했으며, 자신이 재학한 밴쿠버의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와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에서 총기 난사를 저지르는 것도 시도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 그랜댐은 법정에서 판사에게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하는 것은 무의미해 보인다.""며 "내 존재의 모든 부분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1998년생으로, '비커밍 레드우드'(2012) '바리케이드'(2012) '웨이 오브 더 위키드'(2014) '알래스카 대지진'(2015) 등 영화에 출연했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리버데일'에도 출연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