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6월 이후 벌써 3골째…벤투호의 확실한 무기가 된 손흥민의 '프리킥'

23일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서 후반 40분 극적 동점골

(고양=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09-23 22:11 송고
손흥민이 23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 후반전에서 페널티박스 앞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6월 A매치부터 벌써 3골째다.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강력한 무기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28위)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34위)와의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한국은 전반 27분 황희찬(울버햄튼)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41분과 후반 18분 베네티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을 구한 것은 손흥민의 오른발 한방이었다.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40분 상대 골키퍼가 페널티박스를 벗어나 공을 잡는 실수 덕분에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이때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아크 정면에서 예리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벽을 넘기는 강력한 슈팅에 상대 수문장도 꼼짝할 수 없었다.

손흥민은 최근 A매치에서 여러 차례 수준 높은 프리킥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 후반,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은 지난 6월6일 대전에서 열린 칠레와의 평가전(2-0 승)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45분 키커로 나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당시 경기는 손흥민의 100번째 A매치였기에 골의 의미가 더 컸다. 

이어 6월10일 수원에서 펼쳐진 파라과이와의 평가전(2-2 무)에서도 프리킥을 직접 슈팅으로 연결, 골을 터뜨렸다. 0-2로 끌려가던 후반 21분 손흥민은 프리킥 상황에서 오른발로 골문 구석을 노려 차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 선수 중 A매치에서 2경기 연속 프리킥 골을 넣은 것은 손흥민이 최초였다. 9월 평가전에서도 손흥민의 '데드볼 스페셜리스트' 능력은 빛났다. 

이날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여러 차례 공격 기회를 놓치며 아쉬움이 컸던 손흥민은 후반 막판 예리한 프리킥 득점으로 기어이 이름값을 해냈다. 

다가올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도 프리키커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은 충분히 경쟁력 있는 무기가 될 수 있을 전망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