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완전체 벤투호', 선제골 넣고 압도했으나…코스타리카전 1-1 전반 종료

황희찬 득점 후 지배하다 아쉬운 실점

(고양=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9-23 20:55 송고 | 2022-09-23 20:56 최종수정
황희찬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코스타리카를 상대하고 있는 벤투호가 만족스러운 경기력을 펼쳤지만 일격을 허용,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지고 있는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은 공수의 핵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나폴리)를 비롯해 최정예 선수들을 내보냈다.

최전방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배치했고 2선에는 손흥민, 권창훈(김천), 황희찬(울버햄튼)이 호흡을 맞췄다.

더블 볼란치에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이 자리했고 포백에는 김진수, 김영권(울산), 김민재, 윤종규(서울)이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밥)가 꼈다. 관심을 모았던 이강인(마요르카)은 우선 벤치에서 시작했다.

최정예의 한국은 초반부터 경기를 압도,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황의조의 헤딩과 황희찬의 돌파 등으로 분위기를 완전히 끌어왔다. 2선은 황인범과 정우영의 차지였고 황희찬과 윤종규 등의 측면 돌파도 잦았다.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좋은 장면들도 만들어졌다. 

전반 10분 황희찬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슈팅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고 이어진 황인범의 결정적 슈팅도 수비에 걸렸다. 전반 13분에는 후방에서 김영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장기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크로스바를 넘겼다.

슈팅은 계속 이어졌다. 전반 18분 황희찬과 손흥민이 연속 슈팅을 했으나 수비 발에 걸렸다.

몰아치는 상황 속에서도 득점이 터지지 않아 살짝 아쉬운 분위기였는데, 곧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측면 스로인 부분 전술부터 시작된 작품이었다. 전반 28분 윤종규의 스로인이 권창훈과 황인범을 거쳐 다시 윤종규에게 왔고, 윤종규가 낮고 빠른 패스를 보내자 황희찬이 받아 왼발 슈팅으로 코스타리카 골문을 갈랐다. 황희찬의 A매치 통산 9호골이었다.

한국이 리드를 잡은 뒤엔 경기가 더 격렬해졌다. 전반 35분 역습 상황에서 코스타리카 토레스의 슈팅이 한국 골문에 꽂혔지만 골키퍼를 방해한 제이슨 베네티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어 득점이 취소됐다.

한국은 전반 37분 손흥민과 권창훈이 연달아 골키퍼가 막지 못하는 곳으로 공을 보내 추가 득점으로 보냈으나, 이를 수비수 프란시스코 칼보가 모두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잘 싸우던 한국은 막판에 일격을 허용했다. 전반 41분 역습 상황에서 측면 크로스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베네티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한국은 이후 세트피스 상황서 김진수의 헤딩 슈팅 등으로 재차 리드를 잡기 위해 애썼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고 결국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황희찬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