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동국 "딸 재시 많이 커…하와이서 신혼부부 오해 받았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9-23 16:25 송고 | 2022-09-23 17:25 최종수정
tvN '이젠 날 따라와'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동국이 딸 재시와 신혼부부로 오해받은 에피소드(일화)를 떠올렸다.

지난 23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tvN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동국은 출연 계기와 딸 재시의 성장에 대한 생각에 대해 "모든 걸 다 챙겨줘야 했는데 혼자 다 챙기는 모습을 볼 때 많이 컸다고 생각한다.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또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엄마랑만 있었다. 나에겐 잔소리도 한다. 지금은 자기 것도 챙기지만 아빠 옷에 대해 지적한다. '아빠 그거 입고 나갈 거야?'라며 지적한다. 오늘 입고 온 옷도 재시가 골라줬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딸과의 특별한 에피소드에 대해 "이번에 하와이 갔을 때 이미그레이션에서 갔을 때 허니문 왔냐고 묻더라"라며 "커플티 입고 가니까 결혼한 줄 알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재시가 아빠랑 허니문 왔다는 말 듣고부터 얘기를 안 하기 시작했다. 지금 많이 큰 것 같다"고 덧붙여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