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울산 오후 6시 462명 신규확진…이틀 연속 안정세

최근 한 주간 확진자 3818명…전주 대비 2500명 감소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2022-09-23 18:00 송고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9108명 증가한 2456만5021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2만9108명(해외유입 303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경기 8131명(해외 56명), 서울 5609명(해외 16명), 인천 1715명(해외 62명), 경남 1624명(해외 18명), 대구 1427명(해외 9명), 경북 1610명(해외 17명), 부산 1264명(해외 12명), 충남 1196명(해외 13명), 충북 968명(해외 10명), 전북 974명(해외 25명), 전남 872명(해외 2명), 강원 934명(해외 9명), 대전 799명(해외 5명), 광주 768명(해외 8명), 울산 459명(해외 2명), 제주 201명(해외 5명), 세종 254명(해외 2명), 검역 과정 32명이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추석연휴 이후 증가세를 보이던 울산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감소세로 전환되면서 최근 한 주간 확진자가 3000명대까지 줄어들며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울산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462명이 신규 확진됐다.

구군 별로는 중구 74명, 남구 127명, 동구 47명, 북구 122명, 울주군 92명이며, 해외유입 확진자도 3명이 포함됐다.

이는 전날 보다 1명이 늘어난 수치로, 울산은 최근까지 감소와 상승을 반복하는 주기적인 변동폭을 기록했으나 최근에는 일 500명대 전후의 확진자가 꾸준히 이어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최근 한 주간(17~23일) 누적 확진자도 3818명까지 감소했다. 이는 이전 한주간(9~16일) 확진자인 7449명 보다 2500여명 이상 줄어든 수치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한 안정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이다.

시 방역당국은 향후 울산에서 전국체전이 열리는 10월 초까지 현재의 안정세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다음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이 허용되는 데다 역대 최대규모의 선수단과 응원단 등 수십만명이 울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국체전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이 다소 우려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울산에선 모두 357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재택치료자는 3540명, 병상치료자는 32명까지 줄었다.

백신 접종률은 1차 86.7%, 2차 85.8%, 3차 64.4%, 4차 11.4%다. 병상 가동률은 10.8%로 나타났다.

이날 코로나19에 확진돼 치료를 받던 80대 기저질환자 1명이 사망해 누적 사망자는 410명으로 늘었다


kky06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