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단독]무임승차 들통난 '열차표 도둑들'…5년간 40억 토해냈다

국토위 김선교 국힘 의원실 국감자료
적발건수 35만건…운임의 10배 징수

(서울=뉴스1) 금준혁 기자 | 2022-09-23 11:27 송고 | 2022-09-23 11:46 최종수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최근 5년간 SRT 무임승차로 35만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징수한 부가운임은 40억원에 이른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실이 SR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여(2017년~2022년 8월 기준)간 SRT 부정승차 현황'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SRT 부정승차 건수는 총 35만3911건이 집계됐다. 징수된 부가운임은 총 40억547만8000원이다.

SRT 무임승차는 2019년 11만5177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이용객 감소로 2020년 4만8621건으로 하락했다. 이후 2021년 5만7909건, 2022년 8월 기준 7만898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을 이용한 무표객이 25만4628건으로 가장 많았고 호남선이 9만9191건, 전용열차 92건이 뒤를 이었다.

부정승차에 따른 부가운임 징수액은 경부선이 26억9598만원, 호남선 9억9429만8000원, 전용열차 3억1520만원 수준이다.

징수한 부가운임 최고액은 52만6000원이다. 부산~수서행 SRT에 무임승차한 A씨는 열차 내에 숨어있는 등 부정승차 의도가 있다고 판단돼 기존운임의 10배에 달하는 부가운임을 내야했다.

수서~목포행 SRT에 표 없이 탑승한 B씨도 열차 내 숨어 있다 적발돼 기존운임의 10배에 달하는 46만3000원의 부가운임을 징수했다.

김선교 의원은 "무임승차는 개인 양심의 문제일 수 있으나, 제도적으로 근절할 수 있는 만큼,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단속 등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rma1921k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