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尹대통령 발언 논란에 "국민 망신살" 일침

"尹 대통령 발언 질문 많이 받지만 참으로 할 말 없어"
"48초 동안 통역하면서 많은 얘기들 했겠나"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전민 기자, 윤다혜 기자 | 2022-09-23 10:36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에 대해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지만 참으로 할 말이 없고 뭐라고 말씀을 드리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나오면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을 한 것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대통령실은 이에 윤 대통령의 발언이 미국 의회를 향한 것이 아니라 한국 의회 야당(민주당)을 겨냥한 것이며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이에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며 "또 다른 길을 찾아서 갈때 헤매어 본들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또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스탠딩 대화를 나눈 것에 대해 "한미 간에 전기자동차 수출 보조금 문제를 놓고 이견이 있고 또 대한민국이 차별적 대우를 받는 현실을 해결해주십사 제가 기대의 말씀을 드렸는데 어떤 성과냈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을 속이는 일을 하면 안 된다"며 "'48초 동안 통역하고 아까 그많은 얘기를 실제 했겠느냐.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고 국민들을 존중하고 두려워해야 된다는 말씀을 다시한번 드린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정치는 모든 분이 공감하듯 국민들의 삶을 책임지는 것이며 외교는 국가 생존의 문제다"며 "총성없는 전쟁이라고 다들 표현하는데 총성없는 전쟁을 왜 이렇게 부실하게 하는지, 준비도 대응도 사후대처도 매우 부실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을 놓고 하는 외교전쟁에서 최소한의 진정성, 진지함을 유지하기를 다시 한 번 권고드린다"며 "국가의 생존, 국민의 삶이 걸린 문제란 것을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oazh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