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주호영 "대통령, 야당 말한 것이라도 유감…野, 순방 중 비판 삼가야"

"文대통령도 '혼밥'…尹성과 깎아내리지 말고 응원해달라"
"비판해도 귀국 후에…국익 지키는 방향 고민해야"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노선웅 기자 | 2022-09-23 10:43 송고 | 2022-09-23 11:31 최종수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대통령실이 미국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한국 야당을 언급한 것이었다는 해명에 대해 "우리 야당을 말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하고서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체적으로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여야 태도가 뭔지는 이번 기회에 같이 좀 정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판하더라도 귀국 후에 한다든지 (대통령) 외교 활동 중에 국내 비판 대응에 에너지 소모가 안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일각에서 '국익을 위해 관련 보도를 하지 않는게 나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가급적 국익을 지키는 방향이 뭔지 같이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중국 방문 당시) 혼밥(혼자 밥을 먹는) 문제부터 여러 가지 있었다"며 "대통령이 외교 활동을 하는 동안 그것이 국내 정쟁 대상이 돼서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생각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로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응원을 격려해주시는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정권은 바뀌는 거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서 대통령 외교 활동 중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를 만들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순방 중 글로벌펀드 회의장을 빠져나오며 '이 XX'라는 비속어를 써 파문이 일었다. 해당 발언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로 알려진 데 대해 대통령실은 미 의회와 바이든을 향한 것이 아니라 한국 국회의 야당을 언급한 것이라고 밝혀 또다른 논란을 낳았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