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딥러닝의 대부' 만난 尹대통령 "한국-캐나다 AI협력 적극 지원"

토론토대학서 제프리 힌튼 교수 등 AI 석학들과 간담회…MOU 체결
尹대통령 "토론토대학, 한-캐나다 경제·과학 협력의 허브가 될 것"

(토론토=뉴스1) 유새슬 기자, 김일창 기자 | 2022-09-23 09:17 송고 | 2022-09-23 15:14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AI 분야 석학들과 만나 "이 대학이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과학 협력의 허브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AI 강국으로 성장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에 찾았다"며 "또한 세계 시민의 자유 확대와 인권 보장을 위한 바람직한 디지털과 인공지능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여러분의 귀한 의견을 경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이곳에 오기 전에 유엔총회에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를 강조했다"며 "한국이 전 세계 모든 나라들과 디지털 혜택을 공유하는 데 앞장서고 모범이 되겠다는 책임감과 다짐이기도 하다. 이를 제대로 실현하려면 AI가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희 정부에서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그리고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그리고 진정한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이를 구현하는 데 가장 중요한 핵심기술이 바로 AI라고 했다.

실제로 이번 만남을 계기로 한국 기업·기관 9개와 캐나다 기관(토론토대, 벡터연구소, 고등연구재단)은 AI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협정을 맺었다.

정부는 이날 논의 결과를 반영해 조만간 한국의 디지털 도약을 위한 전략을 수립, 추진할 계획이라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한편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에 따르면 비공개 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은 캐나다가 AI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을 물었고 힌튼 교수는 크게 3가지를 꼽았다.

힌튼 교수는 "캐나다가 관용 높은 다문화 사회다. 이민이 쉬운 곳이기 때문에 AI 석학이나 재능 있는 분들이 캐나다에 정착을 많이 하셔서 도움이 됐다"고 말했고 "AI 암흑기에도 캐나다는 정부가 미래를 내다보고 연구개발에 대한 펀딩이나 지원을 적극적으로 헀다"고 답했다.

이어 "AI 연구자들 사이 경진대회에서 서로 경쟁을 하고 연구자들 간 교류가 많아진 것이 기반이 됐다"고 했다.


yoo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