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구미 60대 여성 옆집 원룸서 숨진채 발견…옆집 거주 70대는 연락두절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22-09-22 20:22 송고 | 2022-09-23 08:40 최종수정
© News1 DB

22일 오후 3시쯤 경북 구미시 구평동에서 A씨(65·여)가 옆집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옆집 원룸에는 기초생활수급자 B씨(78)가 사는데 두 사람은 평소 왕래가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망 사실은 B씨 원룸 현관 앞에 동사무소가 지급한 쌀이 계속 놓여 있고 B씨가 보이지 않자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으나 외관상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 집에서 숨졌는데 B씨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newso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