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한 총리 "정권 교체 임박해 기관장 임명…상식적으로 판단해야"

"개정안 국회 발의…여야 모두 합리적 방안 마련해달라"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강수련 기자 | 2022-09-21 17:13 송고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21일 '올해 정권 교체 전 임명된 기관장이 28명이나 된다'는 지적에 "임기가 임박해 임명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는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교체론에 힘을 실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배 의원은 "공공기관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전 정권과 밀접한 인사들만 40명을 약 10.8%에 달한다"며 "공공기관에서 단순히 월급만, 일자리만 챙긴다고 비판받는 상황을 어떻게 생각하나"라며 묻자 한 총리는 "상식적으로 모든 것이 판단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배 의원이 "알박기, 버티기가 계속될수록 해당 기관이 정책적 역할을 전혀 할 수 없는 식물기관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한 데 대해 한 총리는 "대통령과 공공기관장의 임기를 일치시키는 공공기관운영법률 개정안이 여야 모두에서 각각 발의된 것으로 안다"며 "동 사안은 여야 모두 합리적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y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