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CCTV 사각지대 꼼짝마"…LGU+, 레이더로 범죄·사고 막는다

LGU+, 레이더 활용한 실시간 공간 객체 모니터링 플랫폼 선보여
공중화장실·공공시설·학교 등서 사고 예방 가능…연 200억원 매출 예상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2-09-12 09:00 송고
LG유플러스가 실시간 공간 객체 모니터링 플랫폼 'U+스마트레이더' 시연회를 열고, 해당 서비스 현황을 발표했다. (LGU+ 제공)

CCTV 사각지대에서 레이더를 활용해 안전 상황을 감시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영상 촬영 없이 식별된 인원을 픽토그램으로 표현해 사생활 침해 문제를 해소하고, 지하철 화장실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12일 실시간 공간 객체 모니터링 플랫폼 'U+스마트레이더' 서비스의 세부 현황을 공개했다. 이달 출시된 해당 서비스는 레이더 센서를 통해 사고를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다. 낙상·자세·동선 등 다양한 동작을 확인해 사고 예방을 돕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스마트레이더는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차량용 77GHz 레이더 센서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CCTV와 달리 어두운 환경 속에서도 98%의 정확도로 사람의 동작을 세밀하게 포착할 수 있다.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진행된 U+스마트레이더 시연회에서는 실제 서비스가 작동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를 통해 △실시간 동선 추적 △서 있는 자세·앉은 자세·누운 자세 등 자세 인식 △위험 상황 및 위험 영역 진입 시 알람 제공 △낙상 사고 인지 등의 기능이 소개됐다.

기기는 소형 크기(130 x 130 x 35mm)로 제공돼 설치가 쉽고, 바닥에서 2m 내외 높이 벽면에 설치하면 가로세로 7m 영역 내에서 최대 5명의 동작을 동시에 감지할 수 있다. 수집된 데이터는 노이즈 제거 후 픽토그램 이미지로 표현되며,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통해 이상징후를 분석하고 클라우드 서버에 데이터를 전송한다. 이상 상황 발생 시 PC와 문자를 통해 알림이 제공되며, 관제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및 이상 상환 전후 동선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공중화장실에서는 수상한 머무름, 잠자는 취객, 낙상 사고 등을 감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학교 등의 시설물에서는 옥상 등 금지 구역 출입 여부를 확인하는 데 쓰일 수 있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이 'U+스마트레이더'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LGU+ 제공)

이날 발표를 진행한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는 "실버돌봄, 공중화장실, 공공시설, 학교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레이더를 갖고 우리 사회 안전을 LG유플러스가 책임지겠다는 생각으로 서비스를 출시했다. 시장도 크고 상당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전 상무는 관련 시장 규모에 대해 "신사업이라 연간 매출을 정확히 예측하긴 힘들지만, 해당 시장에 5% 정도 침투하면 연 2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U+스마트레이더는 기기당 3년 약정 기준으로 월 1만8900원(설치비 7만원 별도)에 제공되고 있다.

현재 목포여자중학교를 시작으로 지하철 8호선, 요양원 등의 시설에 도입되고 있으며, 지하철 9호선도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는 공공시설 및 치안 안전 등 안전을 필요로 하는 분야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