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다이애나비가 생전 몰던 車, 경매서 11억6천만원에 낙찰

영국인 구매자, 책정가보다 12.5% 높은 가격에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2022-08-28 10:04 송고 | 2022-08-28 19:22 최종수정
1992년 11월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촬영된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모습 © AFP=뉴스1

영국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생전 직접 몰았던 승용차가 27일(현지시간) 73만7000파운드(약 11억6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AFP통신에 따르면 다이애나비의 서거 25주기를 앞두고 그가 타던 검은색 포드 에스코트 RS 터보 차량이 영국 경매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이 차의 주행 거리는 약 2만4900마일(약 4만㎞)으로 알려졌다.

다이애나비가 이 차량을 몰고 다닌 것은 1985년에서 1988년까지였다.

두바이, 미국, 영국 등 다양한 국가의 구매자들이 치열한 입찰 경쟁을 벌였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차량 구매자의 구체적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영국인으로 알려졌다.

그는 책정 경매가보다 12.5%나 높은 구매 가격을 내고, 할부 없이 차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작년 6월 다이애나비가 소유했던 다른 포드 차량 기종의 경우 5만2000파운드(약 8200만원)에 낙찰된 바 있다. 

영국 자동차전문지 오토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이 터보 차는 당시 영국에서 41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또 다이애나비는 경호팀 중 한 명을 조수석에 앉힌 채 직접 이 차를 몰고 다니는 것을 좋아한 것으로 전해졌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아들 찰스 왕세자의 첫 부인 다이애나비는 1997년 8월31일에 파리 시내에서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로 숨졌다. 8월 31일은 다이애나비의 사망 25주기다.


rea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