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우영우' 강기영 "정명석은 자상한 어른, '서브 아빠' 별명 만족" [N인터뷰]①

"이번 드라마 통해 이전과 다른 모습 보여준 것 같아"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8-19 07:00 송고
강기영/나무엑터스 제공
18일 종영한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 연출 유인식)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본인의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숨기지 않고 변호사로 사회에 발을 내디딘 우영우와 의뢰인, 주변인들이 그려내는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 따뜻한 울림을 줬고, 덕분에 높은 시청률도 기록하는 등 신드롬급 인기를 얻었다.

배우 강기영은 극에서 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법무법인 한바다의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을 연기했다. 정명석은 일 때문에 이혼할 정도로 '워커 홀릭'이지만 그만큼 일에 진심인 인물. 초반에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우영우에게 강한 편견을 가지지만, 그의 재능을 알아본 뒤엔 누구보다 우영우를 믿고 좋은 변호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강기영은 "소재가 접근하기 조심스러웠지만, 연기를 할 때 영우가 특별하다는 것에 갇히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덕분에 정명석은 여주인공과 이성적으로 엮이는 '서브 남주'가 아닌, 멘티 우영우의 '서브 아빠'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 캐릭터로 급부상했다. 강기영은 "'서브 아빠'라는 말은 처음 들어봤지만 따뜻한 별명에 만족한다"라며 웃었다.

"'우영우'가 종영해 '섭섭섭섭'하다"라고 한 강기영은 "이 드라마를 통해 이전과는 다른 면모를 보여주지 않았나 한다"라며 "이를 계기로 더 다양한 작품에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최근 강기영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강기영/나무엑터스 제공
-'우영우'가 종영했다. 애정이 깊은 만큼 드라마를 떠나보내는 소감도 남다를 텐데.

▶'시원섭섭'이 아니라 '섭섭섭섭'하다.(미소) 남녀노소 다 좋아해 주셔서 뿌듯하고, 그동안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가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았던 채널에서 방송을 했음에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나조차도 처음엔 기대하지 못했다. 그런데 '우영우'를 통해 ENA가 부각돼 뿌듯한 마음도 있다. 사실 이전에 신드롬급 인기를 누린 드라마의 경쟁작에 몇 번 출연한 적이 있다. 내 작품에 애정이 가득했지만, 한편으로는 그쪽에만 이슈가 몰리니 부럽기도 하더라. 이런 갈증을 ENA가 풀어줘서 너무 좋았다. 시청률이 계속 올라가니까 겁을 상실하더라.(웃음) 마지막까지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한다.

-우영우가 이렇게 큰 인기를 얻을 것이라 예상했나.

▶대본이 재밌어서 기대를 하긴 했는데, '신드롬'이 일 만큼 큰 바람이 불 줄은 몰랐다. 어제 촬영을 하고 짬뽕을 먹으러 갔는데, 다른 테이블에서 '우영우' 봐야겠다고 이야기하는 게 들리는 거다. 가족들의 사인 요청도 쇄도하고.(웃음) 주변에서 축하 연락도 많이 받고, 동료들도 '대세 배우'라고 장난스레 말을 해주는 걸 보면서 진짜 많은 분들이 드라마를 보신다는 걸 체감했다.
강기영/나무엑터스 제공
-이런 반응들이 배우 강기영에게도 영향을 미쳤을까.

▶어리고, 가장이 아니고, 연기를 갓 시작한 강기영이었다면 엄청 들떴을 거다. 그런데 나도 이미 여러 흥행작에 출연하면서 들뜨다가 내려오다를 반복하니까 '평정심을 가지는 게 중요하구나'라는 걸 안다. '우영우'도 시간이 지나면 가라앉을 테니 인기에 연연하지 말고 작품마다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다.

-'우영우'에 합류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처음 대본을 보고 어땠나.

▶이 작품 전까지 본의 아니게 2년 정도를 쉬었다. 그러다 '우영우' 대본을 받았는데 명랑하고 밝고 재밌더라. 또 하나의 에피소드를 1~2회로 마무리하는 형식이라 집중이 잘 되는 게 좋았다. 너무 기분 좋은 드라마라 출연하고 싶어 감독님, 작가님께 들이댔다.(웃음)

-드라마가 자폐 스펙트럼인 주인공을 내세우는 만큼, 작품에 임하며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겠다.

▶조심스럽긴 했지만, 너무 의식하면 연기를 어떻게 할지 생각이 잘 안 날 것 같아서 우영우를 '변호사'로만 보려고 했다. 정명석은 우영우의 실력을 보고 편견이 깨지고, 시니어로서 멘티를 포용하려고 하지 않나. 어쨌든 로펌에서 일하는 정명석에게 중요한 건 의뢰인의 승소니까, 영우가 특별하다는 것에 갇히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강기영/나무엑터스 제공
-그래서인지 극에서 정명석은 우영우를 편견 없이 대하고 배려해줘 '서브 아빠', '유니콘 상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나도 명석이가 좋았다. 우영우 변호사에 대한 편견이 있었지만 금방 깨지는 것도 좋았고, 영우의 능력을 빨리 인정하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유니콘 상사'라며 현실에는 없는 캐릭터라고 말씀하셨지만, 있을 거라는 희망으로 연기를 했다.(미소) '서브 아빠'라는 말도 처음 들어봤는데, 따뜻하고 좋은 별명이라 만족스러웠다.

-실제로 본인에게 '유니콘 상사' 같은 사람이 있었는지.

▶배우 박훈 형이다. 연극을 할 때 내가 너무 긴장하고 있으면 '너 딕션도 좋고 잘 들리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힘을 주곤 했다. 엄청 열심히 하는 배우이기도 하다. 직장을 안 다녀서 '유니콘 상사'의 정확한 뜻은 모르겠지만, 훈이 형이 내겐 너무 좋은 이미지로 남아 있다.

-정명석은 '섹시하다'는 평가를 얻기도 했는데 의도한 것인가.

▶명석이 자체가 너무 멋있는 캐릭터라 외형적으로 멋지게 보이고는 싶었지만 전혀 의도하지 않았다.(웃음) 그런 반응이 있어서 놀랐는데, 그걸 알았을 땐 이미 촬영이 1~2회 정도 남은 상황이라 다행이었다. 아니면 치명적으로 연기했을 거 같아서….(웃음) 적절한 시기에 잘 끝난 것 같다. 사실 그윽하게 미소 짓고 그런 거를 잘 안 해봐서. 개인적으로는 멋있는 남자의 느낌을 내기에는 명석이가 너무 말라 보여 '운동 좀 할 걸'이라는 후회는 들더라. 명석이를 좋게 봐주신 건 한바다 식구들과 '케미'가 살아나고 그런 관계성에서 '자상한 어른'을 보셔서가 아닐까 한다.

<【N인터뷰】②에 계속>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