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노현정, 쪽진머리에 옥색 한복…양복차림 동행 아들도 눈길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 참석 모습 포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8-17 10:41 송고 | 2022-08-17 11:30 최종수정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아들이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변 여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이다. 범현대가가 모이는 것은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를 연 지난 3월 20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아내인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고(故)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에 참석했다. 변 여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이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에서 진행된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흰색의 저고리와 옥색빛의 한복치마를 입고 검은색 핸드백을 든 모습을 보였다. 쪽진 머리로 단아한 매력과 우아한 기품을 더했다.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아들이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변 여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이다. 범현대가가 모이는 것은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를 연 지난 3월 20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아들이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변 여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이다. 범현대가가 모이는 것은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를 연 지난 3월 20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아들이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변 여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이다. 범현대가가 모이는 것은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를 연 지난 3월 20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또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아들과 동행한 모습으로도 이목을 끌었다. 그는 먼저 차에서 내린 뒤 아들의 하차를 도왔다. 차에서 내린 아들은 노현정 전 아나운서보다 큰 키로도 눈길을 끌었다.

한편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하면서 재벌가에 입성했다. 현재 결혼과 함께 방송 활동을 중단한 채 가사에 전념 중이며, 2007년생과 2009년생인 두 아들 두고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