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윤지, 美 넷플릭스 영화 '리프트' 캐스팅…할리우드 본격 진출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8-17 09:07 송고 | 2022-08-17 10:06 최종수정
써브라임
배우 김윤지가 넷플릭스(Netflix) 영화 '리프트'(Lift)에 출연, 할리우드 진출을 본격화했다고 17일 밝혔다.

미국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로 만나게 될 '리프트'는 다국적의 도둑들로 구성된 크루가 테러리스트의 공격을 막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2019),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2017) 등을 연출한 F. 게리 그레이(F. Gary Gray)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윤지는 '종이의 집' 시리즈 '도쿄' 역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우슬라 코르베로(Ursula Corbero) 등과 함께 '리프트'의 메인 캐릭터로 캐스팅 됐다. 그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15일 방송에서 할리우드 촬영기와 함께 우슬라 코르베로와의 친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 김윤지는 "가장 만나고 싶었던 배우가 스페인 '종이의 집'에서 도쿄 역을 맡았던 우슬라다. 외로울 때 힘이 돼 절친이 됐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그는 3개월 동안 이탈리아, 영국 등 해외에서 체류하며 촬영한 사실도 밝혔다. 이는 해외 진출을 위해 20편이 넘는 외국 작품 오디션을 본 김윤지의 노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

지난 2009년 활동명 'NS윤지'로 데뷔한 김윤지는 독보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2019년에는 SBS '황후의 품격'으로 연기에 도전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지난해에는 tvN '마인'에 재스민 역으로 출연, 안정적인 연기와 개성 있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 등 스크린에서도 활약하는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