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해외연예

호화휴가 즐기던 머라이어 캐리, 74억짜리 저택 도둑 들었다 [N해외연예]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8-16 07:48 송고 | 2022-08-16 09:35 최종수정
머라이어 캐리 © AFP=뉴스1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52)가 휴가로 집을 비운 사이, 도둑을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머라이어 캐리가 이탈리아 카프리에서 휴가를 보내고 미국 햄프턴에 위치한 2000만 달러(262억원)짜리 저택에서 호화생활을 하는 동안, 그녀의 애틀랜타 집이 도둑 맞았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침입 사실은 확인했지만, 현재 수사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건 개요와 도난 품목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고, 머라이어 캐리 측 또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달 이탈리아에서 남자친구인 브라이언 다나카와 휴가를 보냈다. 절도 사건은 7월27일 경찰에 신고됐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 2021년 11월, 해당 저택을 565만 달러(74억원)에 매입했다. 9개의 침실과 13개의 욕실이 이쏙, 수영장과 테니스 코트까지 마련돼 있는 대저택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