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소녀시대 MV 감독, 세트 디자인 표절 논란에 "디즈니 로고인것 확인…진심 사죄"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8-15 10:49 송고
그룹 소녀시대/뉴스1 © News1 DB
신희원 감독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신곡 '포에버 원'(Forerver1) 뮤직비디오 세트에 등장한 로고가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뮤직비디오 감독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신희원 감독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이번 소녀시대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돼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라며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또 신 감독은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라는 것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신 감독은 "마지막으로 저희의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되어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재차 사과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소녀시대는 지난 5일 데뷔 15주년을 맞아 새 앨범 '포에버 원'으로 가요계에 컴백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