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유통식품 곰팡이독소 모두 안전"

곡류·장류·가공식품 등 오염도 조사
"고온다습 여름철 노출 가능성 주의"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2022-08-14 10:34 송고
·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직원이 곰팡이독소 오염도를 분석하고 있다.(충북도 제공).2022.8.14./뉴스1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곡류, 장류, 농수산가공식품류 등 38품목 192건의 곰팡이독소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원은 곰팡이독소 기준·규격 재평가를 위한 사업의 하나로 아플라톡신(B1, B2, G1, G2), 푸모니신(B1, B2), 오크라톡신A, 제랄레논 등 곰팡이독소 8종을 분석했다.

그 결과 2건에서 오크라톡신A, 제랄레논이 미량 검출됐으나 허용 기준 이내로 나타났다. 나머지 190건은 곰팡이독소가 검출되지 않았다.

곰팡이독소는 곰팡이가 생산하는 2차 대사산물로 간장, 신장, 신경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아플라톡신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에서 1군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곰팡이가 자라기 쉬운 환경이어서 식품의 섭취와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sedam_081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