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이대로라면 우승 후보"…적장도 인정한 흥국생명의 '스피드 배구'

권순찬 감독과 '에이스' 김연경 가세로 업그레이드
개막전에서 예상 뒤엎고 IBK에 3-1 승리

(순천=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8-14 10:38 송고
흥국생명(KOVO제공) 

'배구 여제' 김연경이 가세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흥국생명은 지난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2022 순천·도드람 KOVO컵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이겼다.

이날 흥국생명은 선수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명단에서 제외되는 등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도 승리를 챙겼다.

돌아온 김연경이 아직 100% 컨디션이 아님에도 18득점으로 이름값을 했고 김다은이 양 팀 최다인 22점으로 펄펄 날았다. 김미연도 16득점을 올리는 등 모든 선수들이 제 몫을 했다.

이번 시즌 흥국생명은 변화가 많다. 권순찬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고 중국 무대에서 뛰던 김연경이 복귀했다. 

권순찬 신임 감독은 부임 첫 경기부터 빠르고 과감한 배구를 선보였다. 물론 이제 한 경기를 치렀고, 심지어 주전들 다수가 빠져 권순찬 감독이 원하는 스타일을 온전히 구사하기는 쉽지 않았다. 그래도 긍정적 변화를 확인하기엔 충분했다. 

 권순찬 흥국생명 신임 감독(KOVO제공)

김연경은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한 뒤 "권순찬 감독님이 공격적인 배구를 원하신다.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부에서) 6위를 했기 때문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 같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이어 "일단 과감한 서브를 준비했다. (공격을 할 때도) 이전에는 공을 보고 움직였다면 이제는 세터가 토스를 하기 전에 미리 스텝을 밟아 2~3박자 빠르게 공격하려고 한다. 미스가 많긴 했지만 서브 득점도 많았고 이 과정에서 상대가 흔들리는 걸 봤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그랬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중심으로 한 빠른 공격을 앞세워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기업은행은 상대의 과감한 서브에 수비가 흔들려 좀처럼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V리그 최고 스타인 김연경의 존재 자체가 주는 영향력도 확실히 컸다. 김연경은 득점 후 '비행기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기싸움을 주도했고 세터 박혜진이 흔들릴 때마다 격려하고 조언하는 등 팀 전체의 중심을 잡았다.

적장 김호철 기업은행 감독은 "(김)연경이가 앞에 있는 것만으로도 선수들이 위축되더라"고 아쉬움을 표한 뒤 "흥국생명이 좋아졌다. 연경이가 한 쪽에서 잡아주니 다른 선수들도 다같이 좋아지고 있다. 우승도 충분히 바라볼 수 있는 팀"이라고 호평했다.

흥국생명은 17일 오후 7시 GS칼텍스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김연경(KOVO제공)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