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36년간 같은 번호 복권 샀다"…200억 당첨된 70대 남성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8-14 09:57 송고
36년간 같은 번호로 구매해 1등에 당첨된 스티븐 딕슨. (캐나다CTV 갈무리) © 뉴스1
36년간 같은 번호로 로또를 구매한 남성이 마침내 1등에 당첨됐다.

지난 12일 캐나다CTV 보도에 따르면 토론토에 거주하는 스티븐 딕슨(70)은 최근 로또 1등에 당첨돼 2000만 캐나다 달러(약 204억원)를 손에 거머쥐었다.

딕슨은 36년간 매주 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매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OLG(온타리오주 복권 공사)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조합한 번호는 너무나 소중한 가족 기념일"이라고 밝혔다.

복권을 사두고 까먹고 있던 그는 "편의점에서 산 복권을 확인해보세요"라는 아들의 말에 볼일을 보기 위해 방문했던 가게에 멈춰 서서 복권 번호를 확인했다.

딕슨은 "TV에서 로또 당첨 결과가 나오고 있었다. 내 번호와 맞춰봤더니 1등이었다. 순간 정신이 멍해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옆에 있던 직원이 제 복권을 보고서 '맙소사, 당신이 1등에 당첨됐어요!'라고 소리치면서 춤추고 축하하기 시작했다"며 "편의점 안에 있던 다른 손님들도 함께 축하해줬다"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간 딕슨은 이 소식을 아내에게 알렸다. 그러나 아내는 1등 당첨 사실을 믿지 않았다고 했다.

딕슨은 "아내에게 2000만 달러에 당첨됐다고 말했더니 장난치는 줄 알고 믿지 않았다"며 "아내는 너무 큰 액수 탓에 '0' 하나가 부족한 200만 캐나다 달러(약 20억 4100만원)로 착각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딕슨은 당첨금을 가족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난 물질주의적인 사람이 아니다. 이번 당첨은 가족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기쁨을 가족들과 함께 나눌 수 있어 행복하다. 당첨금은 가족들과 추억을 만드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