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추경호 "계약재배 융자 늘리고 채소가격안정제 예산 100억 추가"

강원도 강릉 고랭지 배추밭 찾아 작황 점검
안정적 성수품 수급 관리 강화 방안 등 논의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22-08-13 16:00 송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강릉 소재 고랭지 배추밭(안반데기)을 방문, 배추 생육 상태 등을 점검하면서 배추를 들어보이고 있다. (기재부 제공)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농산물 수급조절 강화 차원에서 노지채소 등의 계약재배 자금융자를 확대하고 올해 채소가격안정제 예산을 100억가량 늘리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13일 강원도 강릉에 있는 고랭지 배추밭인 '안반데기'를 찾아 고랭지 배추 생육상태와 출하 계획을 점검하고 안정적인 성수품 공급을 위한 수급 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우선 폭염·장마로 어려운 여건 속 고랭지 배추를 공급하는 농민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추석 성수기 물가 안정이 특히 중요한 시기인 만큼 가격불안 요인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임을 언급했다. 

그는 "집중호우가 발생한 중부권 관련 품목을 중심으로 성수기 수급영향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특별 관리하겠다"며 "정부 비축, 출하조절시설 및 채소가격안정제 등 물량을 활용해 농산물 수급 불안 시엔 즉시 시장에 공급하겠다"고 전했다.

추 부총리가 언급한 집중호우와 연관된 중부권 지역 관련 작물은 배추, 무, 감자, 사과, 배 등이며, 특별관리 방안은 병해충 적기 방제와 영양제 지원 및 배추 예비묘 공급(150만주) 등의 조치를 뜻한다.

추 부총리는 "농산물의 구조적 수급조절 강화를 위해 내년에도 노지채소, 과수, 과채 등의 계약재배자금 융자를 확대하고 주요 식량작물 비축물량을 대폭 확대해 안정적인 수급관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채소가격안정제의 경우 올해 예산 456억원보다 100억 수준의 예산을 추가 편성하는 등 가입물량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강릉 소재 고랭지 배추밭(안반데기)을 방문, 배추 생육상태와 출하 계획을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으며 점검하고 있다.(기재부 제공)

추 부총리는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선 "신속한 복구지원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언급하면서 "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 복구비 및 재해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피해 복구비의 경우 농약대, 대파대(종묘·비료대), 입식비(어린가축 구입비), 시설복구비 등으로 나눠 지급할 예정이며 재해보험금은 손해 평가 후 추정보험금 50%를 선지급할 방침이다.

한편, 추 부총리가 이날 찾은 안반데기 배추밭은 해발 1000~1200미터의 고랭지에 위치한 여름철 대표적인 배추 재배지로 195헥타르(ha) 면적에서 연간 약 1만1500톤의 고랭지 배추가 생산돼 8~9월에 출하한다.

추 부총리는 현지 농업계 의견을 청취한 후 폭염·장마 등 기상상황 변화가 심한 여름철 어려운 여건 아래에서도 배추를 공급하고 있는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추석 성수기 생육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다.


jep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