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경차 주차구역 선 지켰더니 "아줌마, 심보가 배려를 모른다" 황당 쪽지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8-13 11:26 송고
A씨의 차에 붙어있던 쪽지. (보배드림 갈무리)

경차 주차구역에서 주차선 내에 정상 주차를 한 차에 주차선 바깥으로 대 달라며 황당 쪽지를 남긴 사람이 뭇매를 맞고 있다.

12일 경차 주인 A씨는 주차 관련해서 문의를 하고 싶다며 자동차 커뮤니티에 조언을 구했다.
 
경차 '레이'를 몬다는 A씨는 평소 경차 주차구역 바깥 자리에 주차를 할 때, 배려를 위해 주차선을 밟은 채 안쪽 자리를 넓게 쓰도록 차를 댔다고 한다. 하지만 전날에는 그렇게 하지 않고 주차선 안쪽으로 정상 주차를 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다음날에 A씨는 차에 붙어있는 쪽지를 보고 황당했다.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를 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받았는데 이번이 제일 기분이 나빴다고 했다. 또, 경차 주차구역임에도 끝자리에 댈 때 주차선에 맞게 정상 주차를 하면 늘 저렇게 쪽지가 붙는다고 했다.

'경차 아닌 차도 주차 가능하게 네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해라' 식의 쪽지를 자주 받는다는 A씨는 "제가 주차 빌런인가요?"라고 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으로는 배려해 주지 말고 주차 칸에 딱딱 넣어주세요. 배려해 주니까 갑질하려고 하네",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압니다. 웃기는 사람이네요", "어이가 없습니다. 상처받지 마세요" 등 A씨를 옹호하고 위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한편 경차 전용 주차구역은 지난 2004년 국토교통부가 도입한 제도로, 경차 보급 활성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을 위해 총 주차장 구역의 10% 이상을 경차 또는 전기차 같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A씨가 쪽지를 받은 경차 주차구역.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