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정치ㆍ외교

북한, '친러' 도네츠크 이어 루한스크에도 노동자 파견 추진

루한스크 대사, 신홍철 북한 대사와 '노동자 파견' 논의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22-08-13 09:30 송고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러시아 모스크바 주재 대사관.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북한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 세력인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재건 사업에도 자국 노동자들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로디온 미로슈니크 러시아 주재 LPR 대사는 신홍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와의 회담에서 이같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0일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밝혔다.

미로슈니크 대사는 신 대사에게 북한이 LPR을 인정해준 것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북한 노동자들이 자국 내 파괴된 기간 시설과 산업 시설을 복구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두 대사는 이외에도 무역과 경제, 관광 개발 등 상호 이익이 되는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 또 앞으로 유망한 협력 분야를 적극 지원하기로 하고 이를 양해각서에 포함하기로 합의했다고 RFA가 전했다.

북한은 돈바스 지역의 다른 친러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재건에도 북한 노동자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

신 대사는 앞서 지난달 29일 올가 마케예바 러시아 주재 DPR 대사와 만나 "국경이 개방되면 노동과 무역, 경제 분야에서 북한과의 관계가 큰 잠재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협력 사업 의지를 밝혔다.

DPR과 LPR은 우크라이나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독립 선포 후 수립한 공화국으로 북한은 러시아와 시리아에 이어 세 번째로 이들의 독립을 승인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하지만 북한 노동자 파견은 유엔의 대북 제재 위반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대북 제재 전문가들은 DPR과 LPR이 유엔 회원국은 아니지만 러시아를 경유해야만 북한 노동자들을 해당 지역에 파견할 수 있다며 러시아의 '제재 의지'를 지적하고 있다.


yeh2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