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휘발유 1549원' 실화야?…충북서 전국 최저가 주유소 등장

영동군 말벌주유소 전국에서 가장 싸

(청주=뉴스1) 박재원 기자 | 2022-08-13 07:02 송고 | 2022-08-14 19:17 최종수정
국내 유가 6주 연속 하락 속에 충북에서 휘발유를 1549원 전국 최저가로 판매하는 주유소가 등장했다. © News1

국내 유가가 6주 연속 하락하면서 휘발유를 L당 1549원 전국 최저가로 판매하는 주유소가 충북에 등장했다.

13일 한국석유공사의 '오피넷'에 올라온 충북도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L당 1813원으로 유류세 인하 폭 확대 전인 지난 6월30일(2149원)보다 336원 내렸다.

가격 인하 요인이 발생하자 도내 대다수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1600~1800원대에 형성됐다.

이 중 가장 싼 주유소는 영동군 영동읍에 있는 '말벌주유소'로 L당 1549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는 충북뿐만 아니라 전국 최저가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휘발유 평균 가격이 가장 싸다는 대구의 지역 최저가 1658원보다 109원이나 낮다.

휘발유와 가격 역전이 일어난 경유는 도내 평균 L당 1907원으로 유류세 인하 폭 확대 전보다는 266원 떨어졌다. 도내 경유 최저가는 1789원으로 전국 최저가보다는 70원 비싸다.

관련 업계에서는 국제 유가가 계속해서 하락세를 보이는 만큼 이달 말까지도 가격 인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ppjjww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