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내 남편이 널 원해" 부부 공모해 가사 도우미 성폭행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2-08-11 13:30 송고 | 2022-08-11 15:26 최종수정
해당 기사 - SCMP 갈무리

홍콩에서 부부가 공모해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찬모(48)씨와 그의 아내 라이모(36)씨는 지난 1월 1일 그들의 아파트에서 필리핀 출신 가사 도우미(30세)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 라이는 그날 밤 가사 도우미 방에 들어가 남편이 그를 원한다고 말했다. 남편과 관계를 하면 돈을 주겠다고도 약속했다.

이후 이들은 부부의 침실로 이동했고, 라이는 남편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는 것을 도왔다. 부인은 성폭행 과정에서 가사도우미의 몸을 수 차례 더듬었다고 피해자는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는 이들이 자신을 성폭행한 후 피임약을 사라며 150 홍콩달러(약 2만5000원)를 주었다고 말했다.

용의자 찬은 합의 아래 이뤄진 성관계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부인 라이도 성폭행을 방조하고 도운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도우미는 자신을 고용한 에이전트(대리인)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에이전트는 다음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남편의 몸에서 피해자의 DNA가 발견되자 사건을 정식으로 입건하고, 수사를 본격 진행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