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맨유 전설 긱스, 법원서 망신살…"전 여친 나체로 호텔서 쫓아내"

성관계 영상 공개 등 협박하기도
은퇴 후 문란한 사생활 논란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8-11 09:23 송고
라이언 긱스. © AFP=뉴스1

전 여자친구 폭행 혐의로 법정에 선 축구선수 출신 라이언 긱스(49·웨일스)가 법원에서 망신살을 당했다. 교제 도중 여자친구를 나체 상태로 호텔서 내쫓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국 매체 BBC는 11일(한국시간) 맨체스터 형사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폭행 피해자로 출석한 긱스의 전 여자친구 케이트 그레빌의 진술을 전했는데, 그 내용이 충격적이다.

그레빌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긱스와 교제하는 동안 긱스로부터 폭행과 가혹 행위 등으로 '노예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그레빌은 법원에서 "긱스는 알몸인 나를 끌고 나가 복도로 쫓아냈다. 내 소지품마저 복도에 던졌다. 그 과정에서 팔에 멍이 들었다. 나는 너무 수치스러워서 그동안 누구에게 이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긱스는 우리의 성관계 영상을 외부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했고, 말을 듣지 않을 수 없도록 강압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다른 여성들과도 성관계를 맺고 다녔다. (긱스와 교제하는 동안) 너무 괴롭고 힘들었다"고 폭로했다.

긱스는 그레빌의 증언에도 혐의를 부인,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긱스 측 법률대리인은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있었더라도 불법 행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편 긱스는 웨일스 축구의 전설이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클럽맨 출신의 스타다. 하지만 선수 은퇴 후 여러 차례 불륜을 저지르는 등 문란한 사생활로 명성에 금이 간 상태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