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56세 여성 교도관, 38세 살인범과 탈옥한 사연은? '미국 들썩'

'장미의 전쟁' 8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8-08 14:03 송고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 뉴스1
'장미의 전쟁' 이상민이 교도관과 살인범 탈옥 사연에 놀란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에서는 2022년 4월29일 미국을 들썩이게 한 교도소 사건을 다룬다. 비교적 최근에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인 만큼 '장미의 전쟁' 식구들 모두 뜨거운 궁금증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미국 교도소 탈옥 사건은 교도관과 살인범이 함께 탈옥한 이야기다. 탈옥한 교도관은 올해의 교도관 상을 5번이나 받을 정도로 유능하고 성실했다고. 이에 교도관이 살인과 강도미수 혐의로 75년 형을 받은 수감자와 탈옥한 이유에 궁금증이 쏠린다.

교도관은 56세 여성, 살인범은 38세 남성으로 두 사람의 인적 사항이 공개된다. 이에 이들의 관계에도 시선이 집중된다고. 심지어 교도관은 살인범과의 탈옥을 위해 철두철미한 준비를 했다고 해 큰 충격을 안긴다.

그런가하면 사연을 듣던 이상민은 "두 사람의 탈옥은 상상 초월하는 전개"라고 말해 탈옥 스토리의 결말에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그토록 성실했던 교도관이 살인범과 탈옥한 이유는 무엇일까. 상상을 초월하는 반전 전개는 무엇일까.

56세 교도관과 38세 살인범의 탈옥 사건의 내막은 8일 오후 8시30분 '장미의 전쟁'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