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누구도 웃지 못한 세 번째 현대가 더비…전북-울산 1-1 무승부(종합)

'선두' 울산, 2위 전북에 승점 6점 리드
'에르난데스 1골2도움' 인천, 대구 꺾고 4위 도약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08-07 21:34 송고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1-1로 비겼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가 승점 6점짜리 맞대결에서 승자를 가리지 못 했다.

전북과 울산은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서 서로 1골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비겼다.

이로써 두 팀은 올 시즌 상대전적 1승1무1패가 됐다. 올 시즌 첫 '현대가 더비'에서는 울산이 전북 원정서 1-0으로 이겼고, 두 번째 맞대결에서는 전북이 원정을 떠나 3-1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앞서 FC서울전(1-1)에 이어 2경기 연속 비긴 울산은 15승7무3패(승점 52)로 전북(13승7무5패‧승점 46)과의 승점 차를 6점으로 유지, 1위를 지켰다. 반면 전북은 3위 포항 스틸러스(12승7무6패‧승점 43)에 단 3점 앞서며 불안한 2위를 유지했다.

원정팀 울산이 전반 7분 엄원상의 개인기량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바코의 패스를 받은 엄원상은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전북 수비수들을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전북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19분 강상윤을 빼고 김보경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김보경은 경기장에 들어간 뒤 김진수와 호흡을 맞추며 울산의 수비를 괴롭혔다. 기회를 엿보던 김보경은 전반 37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설영우에게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울산에는 K리그 최고의 수문장 조현우가 있었다. 조현우는 키커로 나선 구스타보의 슈팅 방향을 정확하게 읽어낸 뒤 몸을 날려 실점을 막았다.

아쉽게 동점을 만들지 못했지만 전북은 이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전북은 공 점유율을 높인 뒤 측면 공격을 통해 울산의 골문을 두들겼다.

공세를 이어가던 전북은 후반 13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바로우가 왼쪽 측면에서 김태환을 완벽하게 따돌리고 오른발로 때린 공이 울산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돼 골로 연결됐다.

동점을 만든 전북이 계속해서 공세를 높이며 경기를 주도하자 울산은 후반 29분 이규성을 빼고 이청용을 투입, 변화를 줬다. 전북은 경험이 많은 이승기, 한교원을 연속으로 투입하면서 공격에 힘을 더했다.

하지만 남은 시간 두 팀 모두 마무리 과정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추가 득점에 실패,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인천 유나이티디의 에르난데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인천 유나이티드는 대구의 DGB 대구은행파크에서 대구FC를 3-2로 제압, 3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인천은 9승10무6패(승점 37·31골·골득실 +3)를 기록, 제주 유나이티드(10승7무8패·승점 37·31골·골득실 +1)와 승점 및 다득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4위에 올랐다. 대구는 8경기 연속 무승(5무3패)의 부진에 빠져 5승12무8패(승점 27)로 9위에 머물렀다. 10위 김천상무(6승8무11패‧승점 26)와는 불과 1점 차다.

인천 승리의 주역은 1골2도움을 기록, 모든 득점에 관여한 에르난데스였다. 인천은 올 시즌 전반기에만 14골을 넣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던 무고사가 빗셀 고베(일본)로 떠나자 경남FC에서 에르난데스를 데려왔다.

인천 입단 후 4경기에 출전, 2개의 도움을 올렸던 에르난데스는 0-1로 끌려가던 전반 34분 이명주의 동점골을 도왔다.  

후반 21분에는 직접 골을 터뜨리며 팀에 2-1 리드를 안겼다. 에르난데스는 정태욱과의 경합에서 이겨낸 뒤 아길라르의 패스를 받은 뒤 슈팅까지 연결, 인천 입단 후 첫 골을 터뜨렸다.

대구가 후반 40분 김진혁의 골로 2-2로 따라오자 에르난데스는 다시 한 번 번쩍였다. 후반 47분 에르난데스는 코너킥 상황에서 아길라르의 크로스를 머리로 김도혁에게 연결했다. 김도혁은 이를 침착하게 결승골로 마무리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