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민희진 감성 통했다…뉴진스, 화제성·스코어 다 잡은 파격 데뷔 [N초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8-06 09:30 송고
뉴진스/사진제공=어도어 © 뉴스1
하이브의 레이블 어도어(ADOR, All Doors One Room)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데뷔와 동시에 화제를 몰고 오며 가요계예 성공적으로 첫 발을 내디뎠다.

뉴진스는 이달 1일 데뷔했다. 독특한 팀명에 대해 어도어의 수장인 민희진 대표이사는 "대중음악은 일상과 초근접해 있는 문화이기 때문에 마치 매일 입는 옷과 같다. 특히 진(Jean)은 시대를 불문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아 온 아이템"이라며 "뉴진스(NewJeans)에는 매일 찾게 되고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진'처럼 시대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포부와 뉴 진스(New Genes·새로운 유전자)가 되겠다는 각오가 담겨있다"라고 설명했다.
뉴진스/사진제공=어도어  © 뉴스1
이들의 셀프 타이틀 데뷔 앨범 '뉴 진스'(New Jeans)에는 감각적인 도입부와 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 혜인 등 다섯 멤버의 풍성한 화음을 감상할 수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어텐션'(Attention), 뭄바톤과 일렉트로 팝 장르가 결합된 곡 '하이프 보이'(Hype Boy) 등이 담겼다. 또한 미니멀한 힙합 비트를 기반으로 한 댄스팝 장르 곡 '쿠키'(Cookie), 그루브 있는 드럼 연주에 담백한 보컬이 얹어져 아련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느낌을 주는 알앤비 '헐트'(Hurt)도 수록됐다. 뉴진스는 이번 앨범에서 '헐트'를 제외한 3개 트랙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유는 독특한 전략을 펼치기도 했다. 

데뷔 전부터 뉴진스의 행보는 범상치 않았다. 이들은 음원을 발매하기도 전인 지난달 22일, 데뷔 첫 콘텐츠로 첫 번째 타이틀곡 '어텐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티징 단계를 생략하고 처음부터 뮤직비디오를 오픈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준 것. 이를 통해 뉴진스의 팀명과 멤버들이 처음 알려져 큰 임팩트를 줬다.

이어 '어텐션'의 안무 영상과 '하이프 보이', '쿠키', '헐트'의 뮤직비디오를 연이어 공개한 뉴진스는 이슈몰이에 성공하며 K팝 팬들에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뉴진스/사진제공=어도어  © 뉴스1
무엇보다 뉴진스를 주목하게 만드는 건 '민희진 감성'이 그대로 담겼다는 점이다.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는 '아이돌 명가' SM엔터테인먼트 출신으로 과거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의 앨범 아트 디렉팅을 맡아 그만의 독특하고도 멋진 감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후 직접 걸그룹 제작에 나섰고, 뉴진스에 그의 취향을 제대로 담아냈다.

몽환적이고 키치한 무드가 앨범 전반에 깔려 있으며, 세련된 음악과 퍼포먼스 역시 눈길을 끄는 요소다. 여기에 전용 소통 애플리케이션 포닝(Phoning) 공개, 팝업 스토어 오픈 등 독특한 마케팅 방식 역시 흥미롭게 다가온다.

민 대표 특유의 감성을 좋아하던 K팝 팬들은 뉴진스의 등장에 열광했다. 데뷔 앨범 '뉴 진스'는 선주문량만 44만장을 돌파했으며, '뉴 진스'의 음원을 발매한 뒤에는 트리플 타이틀곡이 멜론, 벅스, 지니, 바이브 등 국내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랭크됐다. '어텐션'과 '하이프 보이'는 1~2일 한국 스포티파이 '일간 톱 송' 차트 1, 2위를 지켰고, 멜론 차트에서는 '어텐션'이 12위, '하이프 보이'가 25위(4일 일간차트 기준)를 유지해 이들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어도어 © 뉴스1
해외에서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 '뉴 진스'는 1일 스포티파이 누적 재생 수 206만회, 누적 청취자 수 22만6000명, 누적 팔로워 수 8만8000명을 달성했다. 여기에 4일 오전 8시 기준 핀란드, 러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 9개 국가(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찍었다. 또한 '어텐션', '하이프 보이', '쿠키'는 일본 최대 음원사이트인 라인 뮤직의 1일 오후 7시 실시간 차트에 45위, 53위, 70위로 진입했다.

뉴진스는 4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데뷔 무대를 가져 팀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이후에도 음악 방송을 통해 K팝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성공적으로 데뷔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뉴진스는 뉴스1에 "뉴진스로 선보이는 첫 활동이라 너무 떨렸는데, 팬 여러분을 직접 만나고 응원 소리를 들으니 정말 힘이 났다"라며 "덕분에 즐겁게 데뷔 무대를 마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공들여서 데뷔 앨범을 준비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정말 행복하고 앞으로 더 즐겁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뉴진스가 보여드릴 다양한 활동과 무대, 많이 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해 민 대표와 뉴진스가 향후 K팝 신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 지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