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박미선 "윤종신과 키스신, 죽었다 깨어나도 못한다 했다"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4일 공개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8-05 08:25 송고 | 2022-08-05 10:27 최종수정
호걸언니 유튜브 캡처 © 뉴스1

방송인 박미선이 가수 윤종신과 키스신을 찍을 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는 '조혜련 과다 몰입 첫 키스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은 키스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키스신을 찍어봤냐는 조혜련의 질문에 박미선은 "한 번도 안 해봤다"고 답했다.

이에 조혜련은 "남편하고도?"라고도 물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러자 박미선은 "둘이 부부 코너 할 때도 그건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미선은 "그런데 나는 대본에 키스신이 있긴 있었다"며 "시트콤 할 때 윤종신과 둘이 그런 러브라인(사랑구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둘이 갈등하다가 구름다리에서 만난 후 뛰어가서 키스하는 장면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작가를 찾아갔었다, '나 이거 못한다, 나는 죽었다 깨어나도 윤종신과는 키스 못한다'고 했다, 예능에서 맨날 보는 애인데 (어떻게 하냐)"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경실은 "아니다, 너 그거 연기를 못하는 게 아니라 네가 마음에 없었던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조혜련은 "고수라도 안 했을까?"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박미선은 "그럼 했지"라며 "어떻게 해서든 했을 것"이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