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뉴스1 ★]이정재 첫 연출작 '헌트' 이제는 '월클'이된 오겜 주역들의 응원

이정재·정호연·박해수·이병헌…'헌트' VIP 시사회 참석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2022-08-04 12:20 송고
모델 정호연(왼쪽)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 '오징어게임'에서 함께 열연을 펼친 이정재를 응원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병헌(가운데)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 감독(오른쪽)을 응원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오징어게임’(이하 오겜) 배우들이 ‘헌트’ VIP 시사회에서 뭉쳤다.

배우 정호연, 위하준, 박해수, 아누팜 트리파티, 김주령, 이병헌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진행된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 참석해 ‘오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정재 감독과 배우 허성태를 응원했다.

이날 톱 모델이자 ‘오겜’으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정호연이 먼저 모습을 드러냈다. 정호연은 이정재를 보자마자 그에게 달려가 방방 뛰며 손을 잡고 반가움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김주령은 극중 러브라인을 형성한 허성태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등장했다. 덕수(허성태 분)와 미녀(김주령 분)가 방금 ‘오겜’에서 튀어나온 듯한 케미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오겜'의 최강 빌런 박해수와 위하준, 아누팜 트리파티도 VIP 시사회에 함께 했다. 이들은 이정재와 인사를 나눈 뒤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영화 흥행을 기원했다. 

마지막으로 ‘월드스타’ 이병헌이 영화관을 찾았다. ‘오겜’에서 프론트맨으로 출연한 이병헌은 든든한 맏형답게 따뜻한 미소와 진심 어린 격려로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을 응원했다.

한편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모델 정호연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이정재 감독을 보자마자 달려가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모델 정호연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오징어게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이정재(오른쪽)와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모델 정호연(왼쪽)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 '오징어게임'에서 함께 열연을 펼친 이정재를 응원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허성태(왼쪽)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오징어게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주령의 손을 잡고 격한 환영을 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위하준(왼쪽부터)과 허성태, 아누팜 트리파티, 이정재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위하준과 아누팜 트리파티(오른쪽)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 허성태의 손을 잡고 들어서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박해수(왼쪽)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이정재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병헌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병헌(오른쪽)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VIP 시사회에서 이정재 감독과 악수를 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rnjs33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