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백신 물류센터 찾은 안철수 "3~5년 주기로 감염병 계속 올 것"

전문성 뽐내는 安…평택 코로나 백신 물류센터 방문
"코로나 거의 일상화…신종 감염병 시나리오 대비해야"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2-07-27 15:52 송고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한국초저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류센터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안철수 의원실 제공) 2022.7.27/뉴스1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류센터에 방문해 백신 운송·보관 현황을 점검했다. 

안 의원은 이날 경기 평택 오성에 있는 한국 초저온 코로나19 백신 물류센터에 방문해 질병관리청과 녹십자 관계자로부터 백신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안 의원은 방한복을 입고 초저온 냉동고를 직접 둘러봤다. 이동 중에는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앞으로 도입될 오미크론 전용 백신이나 원숭이 두창 백신, 국내 개발 백신을 보관할 공간이 넉넉한지를 묻기도 했다. 

안 의원은 "코로나19가 거의 일상회될 것 같다"며 "언제 끝날지도 모르겠지만 또 올텐데"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구 역사상 아직 사람과 접촉을 안 한 바이러스가 160만종 있다고 한다"며 "과학자들이 오지에 탐험팀을 보내 박쥐를 잡아서 연구한 게 3000종 정도다. 연구할 게 199만7000종 남았다"며 "3년에서 5년 주기로 계속 감염병이 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안 의원은 "메르스처럼 감염력은 적어도 치사율 높은 것도 있겠고, 코로나처럼 치사율 낮아도 감염력 높은 게 있을텐데 언젠가는 치사율과 감염력 높은 게 오면 굉장히 혼란할 것"이라며 "미리 그런 시나리오 대비해야지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 방역'은 과학자 출신인 안 의원의 전문 분야이다. 그는 대통령직인수위원장 당시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코로나특위) 위원장을 겸임하면서 '코로나19 100일 로드맵'을 발표했다. 안 의원은 당시 "정치방역이 아니라 과학방역을 하겠다"고 역설한 바 있다. 

안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반복되는 팬데믹 시대의 과학적 방역과 백신 주권'을 주제로 열린 제3차 민·당·정 토론회 모두발언에서도 "지금 방역 시스템은 국무총리가 결정권을 가지게 돼 있는데, 윤석열 대통령이 리더십을 발휘해서 전문가에게 힘을 실어주고 국가 방역 사령관으로 지명해야 한다"며 "이것이 제대로 된 과학방역"이라고 말했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