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당소말' 지창욱·최수영, 미묘한 분위기…달달한 눈맞춤 [N컷]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7-21 09:09 송고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 뉴스1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지창욱과 최수영이 달달하게 눈맞춤을 나누는 미묘한 분위기가 포착됐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연출 김용완/극본 조령수/이하 '당소말') 측은 21일 지창욱(윤겨레 역)과 최수영(서연주 역)의 미묘한 분위기가 담긴 투 샷 스틸을 공개했다.

지창욱은 극 중 삶을 살아갈 의지가 없고 스스로 고통을 주는 게 습관처럼 되어버린 '고장 난 어른 아이' 윤겨레 역을 맡았다. 최수영은 근손실을 지구 멸망급으로 생각하는 호스피스 병원의 간호사이자 존재 자체만으로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서연주를 연기한다. 우연한 사고를 계기로 호스피스 병원에서 봉사를 시작하게 되는 윤겨레가 서연주와 어떤 인연으로 얽히고설킬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과 최수영의 해사한 미소가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끌어 올린다. 누군가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무대를 준비하던 두 사람이 함께 앉아 있는 모습은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히 지창욱과 최수영의 달달한 눈 맞춤이 설렘을 유발한다. 각자 전혀 다른 삶을 살다 ‘팀 지니’로 활동하게 될 두 사람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까지 어떤 일들을 겪게 될지, 썸과 쌈을 아슬아슬하게 오갈 이들의 관계 변화를 주목하게 한다.

'당소말' 제작진은 "지창욱과 최수영은 각각의 캐릭터를 십분 그려냈다. 매 순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두 사람은 안방극장에 재미는 물론이며, 가슴 따뜻한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라며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주목해 주길 바라며 ‘당소말’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렇듯 지창욱과 최수영이 '당소말'을 통해 그려나갈 아옹다옹 케미는 물론 두 남녀가 마음의 거리를 좁혀가는 과정이 예비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를 더욱 높이고 있다.

'당소말'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로,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오는 8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며 에이앤이 코리아의 라이프타임에서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