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휴무일 물놀이장서 호흡곤란 겪던 유아 살린 소방관

충북 119특수구조대 소속 문사진 소방장
이물질 삼킨 4세 남아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할 일 했을 뿐"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2022-07-07 15:26 송고
충북 119특수구조대 소속 문사진 소방장(37).(충북소방본부 제공).2022.7.7/© 뉴스1

충북 119특수구조대 소속 문사진 소방장(37)이 쉬는 날 물놀이장을 찾았다가 이물질을 삼켜 호흡곤란을 겪던 네 살배기 남자아이를 살렸다.

7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문 소방장은 지난달 26일 휴무를 맞아 동료와 함께 청주시 남이면에 있는 물놀이장을 찾았다.

한창 휴식을 취하려던 때, 물놀이장 한편에서 A군(4)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모습을 봤다. A군의 가족들이 계속해서 등을 두드렸으나 상태는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문 소방장은 곧장 A군에게 다가가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하임리히법은 환자의 배를 뒤에서 양팔로 감싸 안은 뒤 위로 밀쳐 올려서 이물질을 빼내는 응급처치다.

문 소방장의 신속한 처치로 A군은 약 1분 만에 목에 걸린 이물질을 뱉어낼 수 있었다. 이후 문 소방장은 A군의 호흡과 의식을 확인한 뒤 119에 인계하고 자리를 떴다.

그의 선행은 당시 함께 물놀이장에 갔던 동료 직원에 의해 알려졌다.

문 소방장은 "당시에는 어떻게든 아이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면서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rea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